조덕배 감상적일때

어제 화질이 개떡같아서 잘 안 보는 가요TV를 지나가다가 조덕배한테 붙잡혔다. (임지훈이 진행하는 프로. 언제 녹화된 건지는 모르겠다.)

조덕배는 스타일리스트다. 신파스러운 스타일리스트다. 한국 가수 중에 이렇게 자기색깔 확실한 가수가 또 있는가? (불쌍한 목소리로 최고가 아닐까?)

최근에 컨디션이 안 좋은 모습을 보고, 이제 늙어서 좋아하던 목소리는 더 못 듣겠구나라고 기억하고 있었는데, 간만에 정말 잘 부르는 모습 봐서 좋았다.

가요TV 지나가다가 심수봉한테도 잘 붙잡힌다.

덧글

  • 꼬깔 2007/11/28 01:21 #

    조덕배... 저도 개인적으로 참 좋아합니다. 정말 자기 색깔이 확실한 가수고요. 대학 시절 심취했던 가수 중의 하나네요.
  • vagina 2007/11/28 14:47 #

    꿈에 랑 옛이야기 저도 정말 좋아하는 노래에요. 조덕배는 엘피로 들어야 제맛이라는. ^^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



잇기고리

이글루스 백기운동